여름여행 episode #1

반응형

첫날.. 후배들과 함께한 경주에서의 하루를 뒤로하고
본격적으로 여름을 향한 여행의 발걸음을 떼었다.


늘 사진으로 보고 꼭 가보고 싶었던 주산지!
일단은 그곳으로 간다.
간밤의 피로가 채 가시지 않았지만, 경주에서 주산지는 그닥 먼 거리가 아니었기에
금방 도착할 수 있었다.
길가에 차를 대고는 주산지로 발걸음을 떼어놓는다.
그렇게 한참.. 숲은 가려져있던 호수 하나를 내어놓았다.
물이 말라 밑둥을 한참이나 드러낸 왕버들의 뿌리가 앙상하다.

말라죽은 동물의 희멀건 뼈마냥 삐죽 솟아난 흰 고사목을 뒤로하고 발걸음을 돌린다.


몽환의 물안개도, 수면을 경계로한 자연의 데칼코마니도 허락하지 않았지만, 여름의 주산지는 사색의 시간을 선물했다.

차를 돌려 주왕산 입구로 달렸다.
산을 올라야겠다.


아직 시간은 있었다. 세시간이면 충분하리라.
우선은 제1폭포까지.. 인연이 닿으면 더 가볼 수도 있으련만..
내 딛는 발걸음이 무에 그리 바쁜지 총총걸음이다.
가는 길을 잠시 베어 연화굴 오르니 쏟아지는 땀에 모기들이 뒤를 쫓는다.
다시 내려와 가는 길에 보이는 급수대는 하늘을 찌를 듯이 솟은채 전설만 풀어놓았다.


어느샌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아빠와 함께한 남매의 두런두런 이야기가 귀를 간지럽히고, 동행아닌 동행을 하며 걸음을 재촉했다.
그리고 잠시..  들려오는 맑은 물소리, 그리고 바위틈을 굽이굽이 흐르는 물길을 거슬러 드러난 나즈막한 폭포 하나가 시원하다.
풍경을 렌즈에 담고 싶은 욕구가 치솟았으나, 그게 또 뭐라고..
아름다운 경관이 못내 아쉬워 두 눈동자에 가득 담을 수 있는 만큼 채우고서야 길을 돌린다.
땀흘린 뒤 마시는 한잔의 물은 그 무엇보다 달다. 팔에 얼굴에 닿는 물줄기 또한 그 무엇보다 청량하였다.
돌아 내려가는 길은 주왕굴로 향하는 숲속 생태체험의 길로 방향을 정하였다.

내려가는 길, 들린 전망대는 청학과 백학의 애틋한 사랑을 전하고, 그 때문이었을까?
그 사랑의 징표라도 되는 듯 "연리지" 한쌍의 나무가 눈에 들어온다.
아무도 채 발견하지 못한 듯, 아무런 표시조차 없어 더욱 신비하다.
다음에 이 길을 갈 때 찾아보는 것도 또하나의 묘미이지 않을까?
사이사이 다람쥐의 교태로 눈을 즐기며 또 걸어본다.

주왕굴로 가는 길, 여전히 함께하고 있는 아이들의 감탄사가 지나치던 걸음을 돌리게 한다.
"무지개다!"
낙수와 낮아져가는 햇빛이 만나 만들어 낸 희미한 무지개!
아이의 눈이 아니었다면, 이 아름다움을 만나지 못했으리라.

곳곳이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있다.
보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것은 나의 무지 때문..
자연이 주는 선물로 마음의 평온을 가슴에 품은채 산을 내려왔다.

산을 내려오니 기다리는 것은 사람냄새!
기다리는 이를 만나 여름날 복의 끝자락, 주왕산 백숙 한그릇과 막걸리 한잔으로 회포를 달랜다.
그렇게 둘째날 밤이 깊어가고, 지친 몸은 잠시의 여유도 없이 꿈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반응형

'[사진] 세상을 담다 > 旅行의 痕迹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여행.. 남은 이야기  (0) 2010.08.14
여름여행 episode #2  (0) 2010.08.14
여름여행 episode #1  (1) 2010.08.14
일본 동경 연수  (0) 2010.04.24
고성공룡박물관  (0) 2009.06.06
전라도 부안을 가다.  (0) 2009.03.15
  • Favicon of https://welfareact.net BlogIcon ThorN_도연 2010.09.25 10: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둘째날 숙박지.. 명일여관식당 054) 873-2904 / 5259
    주왕산 제일 안쪽집, 1박 25,000원, 주차장/에어컨/샤워시설(부실) 有
    단체 숙박공간은 없음, 많이 허름하며 그냥 1990년대 중반의 민박집 그대로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