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03 플레이톡

반응형
07:52 이놈의 보일러 또 고장이네.. ㅡ.ㅡ 덜덜덜~~ 아직까진 보일러가 필요해~~

14:49 (살려쓸 좋은 경상도 사투리) 흔히 '낫우다'는 '고치다'의 사투리로 생각한다. 하지만 경상도 말에서는 책상은 '고치다'라 하고, 병은 '낫우다'라 하여 구분한다. 곧 물건과 사람(동물)에 따라 구별하여 쓰고 있는 것이다. '낫다'에 '우'를 넣어 타동사로 만들었으니 어법에도 적절하다. 사람의 병은 병은 고치는게 아니라 낫우는 것이다. ^^ - 출처 : 한글학회 부산지회장·여명중 교장

18:00 (네가 그랬잖아 vs 니가 그랬잖아) 어떻게 읽으시나요? "니"가 왜 사투리야?

22:53 빨간 딸기 씻어서 한입씩 먹으며 플톡하는 기분~~ ^-^

23:13 후와~~ 청록시인님, 휘나님.. 도대체 누구 방송을 들어야 하는 거얏 ^^ 행복한 고민~~

반응형

'[하루] 일상과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톡 短想 - "사랑"  (0) 2007.04.09
2007-04-04 플레이톡  (0) 2007.04.06
2007-04-03 플레이톡  (0) 2007.04.06
2007-03-28 플레이톡  (0) 2007.03.29
SCH-B660 전지현의 컬러재킷  (1) 2007.03.23
PlayTalk에 또하나의 수다방을 만들다.  (1) 2007.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