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여행 episode #2

반응형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간밤의 피곤을 떨쳐버리고 눈뜬 아침, 산뜻한 산채비빔밥 한그릇으로 허기를 달랜다.
식사 전 아주머니를 도와 막걸리 통을 나르고 나니 서비스로 막걸리 한잔이 서비스로 나온다.
이어지는 두런두런 이야기에 두릅과 산나물을 넣어 부쳐낸 지짐 하나가 더해지고,
비빔밥에 얹는 달걀후라이도 하나에서 두개로 바뀐다.
아침부터 포식이다.

배가 든든하니 마음도 든든하다.
산을 보았으니 이제는 물을 볼 차례! 안동으로 방향을 정해본다.

가는 길에 있다는 지례예술촌을 중간 기착지로 정하고 출발~~
구불구불 굽은 도로를 돌아 눈에 들어온 것은 수령 700년의 거대한 은행나무 한그루!
멀리서 보아도 작은 동산만한 한 것이 눈에 띄지 않을래야 않을 수 없다.
그리고 그 웅장함은 말 그대로 압권!



마치 전설속에나 나올 법한 은행나무를 향해 떼는 발걸음 또한 심상치 않다.
푸드득 날아오르는 풀벌레 떼를 지나 군무를 보여주는 호랑나비들을 지나면,
외길로 한참을 뻗어있는 돌다리 하나
모든 것이 감탄의 연속!
그 길의 끝에 은행나무는 고고한 자태를 드러내고는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용계의 은행나무, 수령 700년에 높이 37미터, 둘레가 14.5미터에 달하는 이 나무는 바라보는 것만으로 경외를 불러일으켰다.
천년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이 나무 한그루를 눈에 담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찾아가는 길이 결코 후회되지 않을...

다시 차를 달려 가는 길은 또하나의 경이!
덩쿨들은 마치 제 안방인양 도로를 넘어와 가지를 뻗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달리는 차라고는 볼 수 없는 길~
그 길에서 임하호를 만났다.


고고히 서 있는 정자와 그곳에서 굽어보는 임하호의 멋진 풍광, 그리고 그 옆에는 속을 들여다 볼 수 없는 빽빽한 삼림이 이국적이기만 하다.


탄성에 또 탄성.. 잠시 쉬어가지 않을 수 없다.


지례예술촌으로 가는 길은 GPS도, 휴대폰도 끊기고 연결되기를 반복하는..
그길은 임하호의 옆에, 인적이라고는 닿지 않을 것만같은 그 숲으로 이어져 마치 이상한 세계로 들어가는 입구처럼 우리를 설레게 했다.
그리고 드러나는 고택!!
예술가들이 모여사는 예술촌을 상상했었지만, 뜻밖의 고택은 만족을 주기에 충분했다.

고택은 전인미답의 억새밭과 그 너머에 있는 호수를 품고 있어 또하나의 흥취를 전하고..



KBS2 TV "1박2일"의 흔적이 남아있어 살짝 미소를 머금게 했다.



안동으로 가는 길에 들린 참이라 오래 머물 수는 없었지만, 자연을 벗삼은 고색 창연한 고택의 풍취는 무엇하나 부족함이 없는 십전이었다.

목적지로 가는 길은 또한 목적지가 아니었으니..
안동에서 헛제삿밥으로 점심을 해결하고는 사람의 인연을 따라 영주로 올라갔다.

여행에서 사람을 만나고 인연을 나눈다는 것만큼 좋은 것이 또 있을까?

그 길에서 인연을 싣고 부석사의 부처님과 부석의 신비를 돌아보고, 은행나무에 얽힌 과거의 추억에 함께 웃고..
소수서원에서 선비의 맑은 정신에 젖어본다.
길은 선비촌으로 이어지고, 경자바위의 전설과 소소한 풍경을 눈에 담는다.

서서히 지쳐가는 몸과 다리를 안고, 맛있는 묵밥 한그릇으로 해소하고는 영주로 돌아왔다.

이어지는 저녁에서 영주의 한우와 한잔 소주로 여흥을 즐기고,
모텔이 호텔로 바뀐 사연과 깎아주는 호텔비, 그리고 다방커피 세잔,
마티니 한잔에 글랜피딕은 서비스~
그렇게 밤은 깊어가고 이야기도 깊어간다.

사람이 사람이 만나면 이야기가 생긴다.


 

반응형

'[사진] 세상을 담다 > 旅行의 痕迹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종개 "동경이"를 만나다.  (0) 2010.10.11
여름여행.. 남은 이야기  (0) 2010.08.14
여름여행 episode #2  (0) 2010.08.14
여름여행 episode #1  (1) 2010.08.14
일본 동경 연수  (0) 2010.04.24
고성공룡박물관  (0) 2009.06.06